top of page

​위더피플

미레나 시술 괜찮을까? 당신의 자궁 건강은 중요하다.






2020년 주요 자궁 3대 질환 환자 수 2016년 대비 73만여명으로 최근 5년간 50% 증가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에 의하면 3대 자궁 질환으로 진료받은 환자 수는 2016년 대비 50.1% 증가한 72만 5,177명, 진료비는 83.2% 증가한 4,067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근종의 경우 2020년 총 51만 4,780명의 환자가 진료를 받았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40대가 19만 2,905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가 16만 5,415명으로 전체 환자의 70%를 차지했다. 30대 8만 2,232명, 60대 5만 1,617명, 20대 1만 3,255명, 70대 이상 9,190명, 10대 160명, 10대 미만 6명 순으로 많았다.







같은 기간 내 자궁내막증 환자 수가 총 15만 5,305명으로, 연령대별로는 40대가 6만 9,763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4만 116명, 50대 2만 7,007명, 20대 1만 5,675명, 60대 2,028명, 10대 392명, 70대 이상 323명, 10대 미만 1명 순서로 많았다.





2020년 다낭성난소증후군으로 진료받은 환자 수는 5만 5092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3만 3695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1만 4956명, 10대 4573명, 40대 1551명, 50대 227명, 60대 46명, 10대 미만 39명, 70대 이상 5명 순서로 많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자궁근종은 40~50대(69.6%), 자궁내막증은 30~40대(70.8%), 다낭성난소증후군은 20~30대(88.3%) 연령대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조기발견을 위한 정기적 검진이 필요하다.





또한 3대 자궁 질환외에 부정출혈 및 과다 월경 증상의 고통으로 인해 자궁적출까지 고민하는 사람들이 있다. 삶의 질을 개선시킨다는 점에서 의사들은 자궁 적출 수술 이전에 미레나 시술을 권장하기도 한다.


산부인과 학술지(Obstetrics & Gynecology)애 발표한 오르후스주의 마르지트 듀홀름(Margit Dueholm) 교수는 "월경과다에 대한 치료로 자궁을 제거하는 수술부터 고려해서는 안된다는 것이 입증되었다."며 "무배란성 기능부전성 자궁출혈(DUB)의 경우 자궁절제술 시술여부를 결정하기 전에 미레나부터 먼저 시술해보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스칸디나비아 데이터베이스(Scandinavian database)에 따르면, 악성종양을 제외한 다른 이유로 자궁절제술을 시술 받은 사람등 중 8-12% 정도는 합병증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자궁절제술을 시술받은 여성들은 난소가 남아있다고 하더라도 온전한 자궁을 가진 여성들보다 약 3년 반정도 일찍 폐경을 맞이하며, 요실금으로 인한 수술을 받을 가능성도 두 배 이상 높다.




월경과다 외에 수술적 치료로 근종을 모두 제거하기가 불가능한 경우, 자궁 내막 증식 감소나 심한 월경통 또는 혹의 크기를 더 이상 자라지 않게하는 시술에도 미레나가 사용된다.


이 시술이 획기적인 피임법 또는 월경을 하지 않게 하는 시술로 알려져 있지만, 레보노게스트롤의 영향으로 두통, 부정출혈, 여드름, 하복부 통증, 살이 급격하게 찌는 부작용을 겪어 제거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흔하다.


또한 딩크족들이 많이 늘어감에 따라 '생리를 하지 않기 위해' 또는 '삶의 질을 떨어트리는 생리통과의 작별과 자발적 무월경을 위해' '매일 정시에 맞춰서 먹어야 하는 귀찮은 경구피임약을 대체하기 위해' 미레나 또는 루프 시술을 하는 젊은이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부작용이 대게 3~6개월 후에 사라진다고 하나 회원수 7,459명인 유명 자궁 근종 카페에 따르면 1년 넘게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다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페의 대다수의 내용이과연 '자궁과 난소를 살리며 통증없이 살 수는 없는 것일까?' '자궁 적출만이 답인 것일까?' '루프장치(미레나 등)를 해야만 하는걸까?' 등이다.


미레나 후기를 찾아보면 통증이 심해서, 여드름이 나서, 살이 7kg 넘게 쪄서, 계속 부정 출혈이 있어서 제거를 했더니 나아졌다는 글과 영상들을 볼 수 있다. 잘 맞게 되면 무월경의 상태까지 도달할 수 있으니 적응시기까지 조금만 참으라는 응원의 댓글들과 시술을 해보기 전까지는 모르니 시도를 해보는 것이 좋다는 권유의 댓글들은 이 시술을 받을지 고민하는 여성들의 혼란을 부추긴다. '나는 부작용이 없겠지.' 라는 마음으로 시술을 받았다가는 큰 고통을 받을 수 있다.



2017년 독일 시사주간지 슈피겔에 따르면, '미레나'(Mirena), '제이데스'(Jaydess), '카일리나'(Kyleena) 등 바이엘의 자궁 내 피임 장치 3개 제품이 이를 사용하는 여성들에게 각종 정신질환 증세를 일으킨 보고가 있다. 독일 정부 기관인 '연방 약품 및 의료기 연구소'(BfArM)의 약물 부작용 데이터베이스에는 미레나 한 제품만 해도 부작용 의심 사례가 270여 건이나 보고돼 있다. 보고된 부작용으로는 우울증, 공격성향, 신경과민, 불면증, 성욕 저하,공황장애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다양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바이엘의 자궁 내 피임 장치 제품들이 우울증은 물론 불안, 수면장애, 공황장애, 조울증 등 각종 정신질환 증세를 유발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016년 이 제품들을 10억 유로(1조2천639억원) 어치 이상 판매한 바이엘 측은 이 제품 사용과 심각한 정신질환 증세가 관련 있다는 과학적 증거가 없다며 부작용 의혹 제기를 일축했다고 슈피겔은 보도했다. 말도 많도 탈도 많은 미레나와 루프시술, 많은 의사들은 부작용이 적다고 이야기하지만, 부작용 또한 무시할 수준이 아니다. 신중하게 고려하고 결정해야 한다.


조회수 1,150회댓글 1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 Comment


Unknown member
Oct 31, 2021

우리의 몸은 하나님께서 창조해 주신 가장 자연스러운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몸과 마음과 영혼의 건강에 가장 좋으며, 그에 더해 우리의 삶도 하나님께서 성경에 인도하시는 대로 살아 가는 것이 절벽이나 구덩이에 빠지지 않고 최상의 기쁨을 찾아갈 수 있는 가장 확실한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나님을 참되게 만나기도 쉽지 않고 삶을 훈련하기도 쉽지 않지만, 우리가 그렇게만 살아간다면 쉽게 병이 나지도 않을 것이고, 굳이 위와 같은 장치를 몸에 넣을 것인지 말 것인지 고민을 할 필요도 없을 것 같아요.

Like
bottom of page